국제뉴스
  • [기타] 영국 "중국 여행? 구금될 위험 있다"…외무부 공식 경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LA교차로
  • 20.09.15 08:44:07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

지난해 10월 홍콩 시민들이 반(反)중국 시위 중 영국 국기를 흔드는 모습.


영국 외무부는 1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당국이 영국인 국적자를 무작위로 구금할 위험이 있다"며 중국 여행을 경고했다.

외무부는 "중국은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한다'는 이유로 특정 상황에서 외국인을 억류해 왔다"며 이같은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BBC 등은 영국 정부가 중국 정부의 '외국인 구금'을 이유로 여행 경고를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영국은 그동안 중국 여행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중교통에서의 테러 등을 언급하며 주의를 당부해왔다. 또 신장 위구르나 티베트 등 중국 자치구 방문은 사전 허가가 필요하다고 명시했다.

중국 베이징 주재 영국 대사관 대변인은 "이번 여행경보는 최근의 사건을 명확하고 사실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갱신됐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외국과의 외교적 갈등이 불거질 때마다 해당 국적의 시민을 억류하는 방식으로 압박을 가해왔다.

지난 8월에는 중국 관영 CCTV의 영어방송 채널 CGTN에서 앵커로 활동하던 중국계 호주인 시민권자인 쳉 레이(49)가 '중국 국가 안보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명확한 구금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호주 ABC 뉴스 등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최근 반중(反中) 노선을 타며 "중국의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발언한 게 시발점이 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영국은 최근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을 꼬집으며 중국을 비난해왔다. 영국은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을 보유한 홍콩인의 망명을 적극적으로 승인하고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