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 [기타] 미국, '티베트 상호여행법’ 추진…중국 반발 예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LA교차로
  • 18.12.06 08:39:16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5


미국이 자국인의 자유로운 티베트 방문권을 보장하는 '티베트 상호여행법(Reciprocal Access to Tibet Act)’을 발효시킬 가능성이 커지면서 중국 측 반발이 예상된다.  


6일 미국의소리방송(VOA) 중국어판은 최근 미 국무부 관계자가 ‘티베트 상호여행법’지지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로라 스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대행은 청문회에 참석해 “해당 법안이 마련되면 미 국무부는 당연히 이를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미국을 포함한 각국의 외교관, 기자 등의 티베트 방문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미 국무부의 자료에 따르면 2011년 5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미국 정부는 중국에 39건의 외교관 티베트 방문 요청을 보냈지만 4건만 승인을 받았다. 


일반 외국 관광객의 경우, 일정한 비용을 지불하고 티베트 진입 허가증을 받아야 되며 티베트 라싸를 제외한 지역으로 이동할 때는 반드시 현지 가이드를 대동해야 한다. 


이에 미국인의 티베트 방문은 북한 방문보다 더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지난 4월 제임스 맥거번 미 하원의원(민주·매사추세츠)은 해당법안을 발의했다. 


법안은 중국 측에 미국 기자, 외교관 및 일반 관광객의 티베트 방문 제한을 해제할 것을 촉구하고,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가 매년 보고서를 작성해 국회에 제출하며 티베트 방문 제한정책과 연관된 중국 관리들의 미국 입국을 동일하게 제한하는 등 내용을 골자로 한다. 


해당 법안은 9월25일 하원을, 11월 28일 상원 외교관계위원회를 통과했고 현재 해당 법안은 상원 가결과 대통령 서명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티베트 문제는 대만문제와 동일하게 중국이 양보할 수 없는 아킬레스건과 같은 문제로 미국이 이를 건드리면서 중국 측의 반발이 예상된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