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 [기타] 미 산불진화에 소방대 1만4천명, 군부대 · 교도소까지 출동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LA교차로
  • 18.08.09 09:12:30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5


 최악의 산불이 계속되고 있는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7일 소방관들이 멘도시노 화재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지대의 화염이 2주일 째 거세게 타면서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불길 만해도 로스앤제레스 시 크기만큼 번져가고 있지만,  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집중적인 진화 공세에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무려 1만4000명이나 투입된 소방관들과 군인, 교도소 재소자, 해외에서 온 외국 지원대까지 합세해서 전체 발화지역의 절반에 방화선을 치고 불길의 확산을 막은 덕분이다. 

 하지만 바싹 마른 수목과 초원,  강풍과 험한 산악지대의 지형 때문에 소방대가 직접 다가가기에는 너무나 위험한 곳이 많아 불길은 계속 타고 있다.  빨라야 9월에나 완전진화를 꿈꿀 형편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이미 산불지역은 1217평방킬로미터의 광활한 지역을 집어 삼키고 있다.  

 

 캘리포니아 산림청은 소방대와 지원 인력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재 산불은 샌프란시스코 북부 160km지역과 클리어 레이크 관광지대 주변까지 접근했으며,  이미 116채의 건물이 전소되고 소방대원 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소방대는 현재 불길의 남단이 호수 동쪽의 대규모 도시 주거지역으로 내려가지 않도록 사력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북부 산악지대는 예년에 비해 빨리 산불이 발생한데다 오랜 가뭄과 폭염으로 사람이 살고 있지 않은 산악지대와 숲으로 불길이 걷잡을 수 없이 번져가고 있어 큰 피해를 내고 있다.  이는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깊은 숲 속까지 파고들어간 건축 붐 때문에 더욱 악화된 상태이다.  

 8일 현재 캘리포니아 주에서 타고 있는 18개의 산불 중 가장 큰 멘도시노 단지의 산불은 끄는 데 몇 달은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예년에 비해 빨리 산불 시즌이 시작된데다 역사적으로 비교해봐도 최악의 산불 시즌은 앞으로 올 것이라고 소방당국은 말한다. 

 현재 투입된 소방인력은 1만 4000명으로 캘리포니아주의  상근 소방관 5300명과 산불 시즌에 임시로 추가 고용하는 임시직 1700명이 포함되었다.   여기에 전국 17개주와 전 세계에서 동원한 훈련된 교도소 재소자들과 소방관들이 부족한 인력을 채워주고 있다. 

 네바다 주 경계선에서 해안을 따라 타고 있는 산불 외에도 국립수목원들과 요세미티 국립공원에 번진 산불에는 연방 소방인력이  투입되었다.   여름 관광철의 피크 타임이지만,  이 일대는 모두 폐쇄되어 일반 탐방객들의 출입이 금지되었다. 

 현재 투입된 지상 장비는 소방차 1000여대와 불도저 59대이며 그 외에 22대의 소방급수용 탱커기, 17대의 소방항공기, 12대의 헬기와  11대의 배식 차량이 동원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각지의 교도소에서도 재소자들 1916명이 동원되었다.   훈련을 받은 이들은 시간당 1달러를 받고 작업에 투입되며 근무가 없는 날도 하루 2달러를 받는다.  또한 진화작업에 나간 날짜의 수 만큼 복역기간 단축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들이 하는 일은 다른 소방대원과 같다.  장시간 작업을 하고 밤에는 재소자들끼리 막사에서 잔다.  대부분 산불 선단지역에 투입되어 줄톱과 망치 등 손으로쓰는 연장을 가지고 바싹 마른 덤불과 고사목들을 제거해 불길의 확산을 막고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의 소방대도 이번 주 멘도시노 산불 지역으로 지원을 왔다. 이들은 비행기로 1만3840km를 날아와 다시 2시간동안 버스를 타고 현장에 도착했다.  뉴질랜드 웰링턴 소방대장 크레이크 카트릴은 "뉴질랜드에는 이렇게 큰 산불은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안전관리, 방화선 구축의 감독과 불도저 운전자 부대를 지휘하는 중장비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이 밖에 군인 200명도 단기 산불진화 교육을 4일 동안 받은 뒤 다음 주부터 산불지역에 추가 투입된다고 미군 대변인  롭 매닝 대변인이 8일 발표했다. 이들은 워싱턴주 타코마 소재 제 14 공병부대에서 차출되지만 어디로 보내질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각기 10팀으로 나누어 경험이 많은 민간인 소방대의 지휘에 따라 진화작업을 할 예정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