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 [기타] 트럼프, 우편 거래 관행 점검 지시…아마존 때리기 시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LA교차로
  • 18.04.13 08:38:57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우정공사(United States Postal Service·USPS)의 거래 관행을 점검할 태스크포스(TF) 구성을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지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비판의 수위를 높여온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체국이 낮은 가격으로 상품을 배달, 아마존이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지적해 왔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TF 구성을 지시하면서 "USPS의 재정 경로는 지속가능하지 않아 납세자들에게 부담을 전가하지 않기 위해서는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시대에 접어들면서 USPS의 재무 구조는 크게 악화됐다. 많은 미국인들이 편지 대신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서 지난 10년 동안 650억 달러(약 70조원)의 손실이 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손실의 원인이 우편 서비스에 낮은 비용을 지불하는 아마존에 있다는 주장을 펴 왔다. 또 아마존이 특혜를 누려 많은 오프라인 소매점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비판도 연일 제기했다.

 그는 지난 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단지 바보들 혹은 바보보다 더 못한 사람들만이 우체국이 아마존을 통해 돈을 번다고 말한다. 우체국은 큰 손해를 보고 있다. 이는 바뀔 것이다. 또한 세금을 꼬박꼬박 내는 소매점들이 전국에 걸쳐 문을 닫고 있다. 평평한 운동장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또는 므누신 장관이 지명하는 사람이 TF의 좌장을 맡게 된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6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아마존은 자신의 계정에서 발생하는 매출에 대해서는 세금을 내지만 '3자 비즈니스(third-party business)'에 대해서는 세금을 내지 않는다. 이는 다른 유통업체들과 비교해 불공평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편을 들었다.

 이번 지시가 아마존을 겨냥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백악관 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한 백악관 관계자는 이번 지시가 USPS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TF의 권고가 아마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은 부인하지 않았다.

 반면 다른 관계자는 이 지시가 아마존을 겨냥한 것이라는 견해에 반박하면서 TF는 우편 서비스를 개선하는 일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